로고

모듈싸이
로그인
  • 홍보센터
  • PRESS
  • PRESS

    PRESS

    표준연, 광·전자 융합현미경 원천기술 기반 연구소기업 창업

    페이지 정보

   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Hit 159회 작성일Date 19-03-28 11:54

    본문

    정부출연연구기관(출연연)의 광·전자 융합 현미경 원천 기술을 제품화하는 연구소기업이 탄생했다.

    한국표준과학연구원(원장 박상열)은 조복래 첨단측정장비연구소 박사가 다양한 해상도로 시료를 관찰할 수 있는 광·전자 융합현미경 기술을 이용, 측정검사 장비 전문 기업인 모듈싸이를 창업했다고 27일 밝혔다.

    광전자 융합현미경의 외부 및 내부 3차원 이미지 <광전자 융합현미경의 외부 및 내부 3차원 이미지>

    현미경은 가시광선을 사용하는 광학현미경, 전자 빔을 이용하는 전자현미경으로 나뉜다. 광학현미경은 컬러 이미지, 3차원 정보를 얻을 수 있지만 마이크로미터(㎛) 미만의 해상도는 제공하지 않는다. 전자현미경은 나노미터(㎚)급 고해상도로 시료를 볼 수 있지만 이미지가 흑백이다. 다양한 관찰 정보를 얻기 위해서는 각각의 현미경으로 시료를 옮겨 가며 관찰해야 했다. 실시간 정보를 얻을 수 없었고, 시료가 손상될 우려도 컸다.

    모듈싸이가 기반으로 삼는 광·전자 융합 현미경은 광학현미경과 전자현미경을 하나로 통합하는 개념이다. 조복래 박사팀이 두 종류의 각 현미경의 대물렌즈를 서로 간섭하지 않는 형태로 재설계해 구현했다.